메뉴 건너뛰기

도서출판 푸른씨앗

현재위치

29

2018-Jan

강연록 죽음, 이는 곧 삶의 변화이니!

작성자: 씨앗지킴이 IP ADRESS: *.139.55.212 조회 수: 45

원제목 : Der Tod als Lebenswandlung 
저자 : 루돌프 슈타이너 강연 
역자 : 최혜경 
출간일 : 2017-12-25 
쪽수 : 90쪽 
정가 : 6,000원 

죽음,이는 곧 삶의 변화이니,슈타이너 강연록,루돌프슈타이너

책 소개

세계 대전이 막바지에 접어든 1917년 11월부터 1918년 10월까지
루돌프 슈타이너가 독일과 스위스에서 펼친 강연
오늘날 현실과 직결되는 주옥같은 강연, 완역 출간


꼭 전쟁이 아니라고 해도 소중한 사람을 앞서서 저세상으로 떠나보낸 사람에게도 슈타이너의 다음 말은 깊은 위로가 될 것이다. “전쟁으로 인해 어린 나이에 죽는 사람들이 숱한 현재 우리가 그 나마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다면 얼마나 다행일지 한 번 생각해 보십시오. 그들은 사실 언제나 우리 가까이에 있다. 그들은 세상에서 사라지지 않았다.”


제1차 세계 대전이 끝나기 직전인 1918년 10월, 루돌프 슈타이너가 스위스 취리히에서 한 이 강연은, 전쟁 중에 한 7회의 강연을 묶은 단행본 [죽음, 이는 곧 삶의 변화이니!](GA 182)에 실려있다.

1914년에 일어나 4년간 이어진 전쟁은 유럽 안에만 약 7백만명의 사망자를 냈다. 그러니 거의 모든 사람이 사랑하는 가족이나 친지, 친구를 잃었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특히 전쟁터에서 목숨을 잃은 청소년들의 부모는 이루 말할 수 없이 비통한 심정이 아니었겠는가. 필시 이 강연의 청중도 대부분 그런 사람이었을 것이다. 이런 정황을 염두에 두면, 이 강연은 슈타이너가 그들을 진심으로 위로하는 말로, 한 번이 아니라 수없이 반복해서 위로하는 말로 들린다. 그리고 꼭 전쟁이 아니라고 해도 소중한 사람을 앞서서 저세상으로 떠나보낸 사람에게도 슈타이너의 다음 말은 깊은 위로가 될 것이다. "전쟁으로 인해 어린 나이에 죽는 사람들이 숱한 현재 우리가 그 나마 다음과 같이 말할 수 있다면 얼마나 다행일지 한 번 생각해 보십시오. 그들은 사실 언제나 우리 가까이에 있다. 그들은 세상에서 사라지지 않았다." 이 강연은 다소 지루하다고 느껴질 정도로 반복되는 단어 속에서 슈타이너의 끝없는 인간애를 느낄 수 있다.


문고판으로 만나는 슈타이너 강연

이번 강연 시리즈 [천사는 우리의 아스트랄체 속에서 무엇을 하는가?] [어떻게 그리스도를 발견하는가?] [죽음, 이는 곧 삶의 변화이니!]는 한 편씩 작고 가벼운 문고판으로 펴냈다.
슈타이너 강연록은 중간에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읽는 데에 어려움이 있어왔다. 이런 어려움을 겪어 본 독자나 슈타이너와 인지학을 처음 접하는 이들에게 반가운 책이 될 것이다.

책 구입하기

    가까운 서점 (10% 할인)

  • 공감터참방 / 의왕시 옥박골동길 14번지 1층   ☎031-421-0510

  • 타샤의책방 / 과천정부청사역 중앙공원앞   ☎02-502-5343

  • 동네책방 숨 / 광주 광산구 수완로74번길 11-8   ☎062-954-9420


작가소개

 강연 루돌프 슈타이너 Rudolf Steiner 1861~1925

오스트리아 빈 공과대학에서 물리와 화학을 공부했지만 실은 철학과 문학에 심취해서 후일 독일 로스톡 대학교에서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바이마르 괴테 유고국에서 괴테의 자연과학 논설을 발행하면서 괴테의 자연관과 인간관을 정립하고 심화시켰다. 정신세계와 영혼 세계를 물체 세계와 똑같은 정도로 중시하는 인지학을 창시했다. 제1차 세계대전을 기점으로 추종자들의 요구에 따라 철학적, 인지학적 정신과학에서 실생활에 적용할 수 있는 학문분야를 개척하기 시작했다. 인지학을 근거로 하는 실용학문에는 발도르프 교육학, 데메테르 농법, 인지학적 의학과 약학, 사회과학 등 인간 생활의 모든 분야가 포함되며, 그 외에도 새로운 춤 예술인 오이리트미를 창시했고, 연극예술과 조형예술을 심화 발달시켰다.
슈타이너는 자연과학자 헥켈, 철학자 하르트만 등 수많은 철학자, 예술가와 교류했다. 화가 칸딘스키, 클레, 에드가 엔데, 작가 프란츠 카프카, 스테판 츠바이크, 모르겐슈테른 등에 큰 영향을 미쳤다. 스위스 도르나흐에 세운 괴테아눔은 현대 건축사에 중요한 한 획을 그은 건축물로 손꼽힌다. 슈타이너의 저작물과 강연집은 루돌프 슈타이너 전집으로 출판되고 있는데, 현재 약 360권에 이른다.


 최혜경 옮김

본업은 조형 예술가인데 지난 20년 간 인지학을 공부하면서 루돌프 슈타이너의 책을 번역해 왔다. 쓸데없는 것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라 그림 그리고 번역하는 사이사이에 정통 동종요법을 공부하고, 약이 꼭 필요하다고 생떼를 쓰는 사람이 있으면 처방도 한다. www.liilachoi.com


번역서_ 『발도르프 학교와 그 정신』, 『자유의 철학』, 『교육예술 1, 인간에 대한 보편적인 앎』, 『교육예술 2, 발도르프 교육 방법론적 고찰』, 『교육예술 3, 세미나 논의와 교과과정 강의』, 『발도르프 특수 교육학 강의』, 『사회문제의 핵심』, 『사고의 실용적인 형성』, 『인간과 인류의 정신적 인도』, 『젊은이여, 앎을 삶이 되도록 일깨우라!』 밝은누리

저서_ 『유럽의 대체의학, 정통 동종요법』 북피아

목차

루돌프 슈타이너의 강연집을 읽기 전에
죽음, 이는 곧 삶의 변화이니! 1918 뉘른베르크
추도사
루돌프 슈타이너 약력과 저작물에 대한 개관
옮긴이의 말

책 속에서

옮긴이의 말에서_

번역과 교정을 거치면서 더러는 삭제해야 할 정도로 같은 말이 계속해서 반복되기 때문에 읽으면서 좀 지루하다고 느끼는 사람도 있을 것 이다. 그런데 옮긴이는 그렇게 끝없이 반복되는 단어에서 슈타이너의 끝없는 인간애를 느낄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는 다른 어떤 강연보다 이 강연을 더 애호한다.


8쪽_

우리가 정신과학의 영역에서 다루는 주제는 일상생활에 그대로 직접 적용할 수 없는 것들을 적잖이 포함하고 있습니다. 아니, 그런 것은 우리의 일상생활과는 완전히 거리가 멀다고 말할 것입니다. 그런데 실은 외관상 그럴 뿐입니다. 정신세계의 비밀에 대해 우리의 앎으로 수용하는 것은 매 순간, 매 시간, 언제나 우리 영혼을 위해 통렬하게 깊은 의미가 있습니다. 우리 개인에게서 멀리 놓여 있는 듯이 보이는 것, 바로 그것이 실은 대부분 우리 영혼의 가장 깊은 내면에서 필요로 하는 것에 극히 가깝습니다.

책 정보

  • 105 * 148mm

  • ISBN 979-11-86202-18-0  

  • 친환경 재생용지로 인쇄하였습니다.

  • 인쇄 (주)JEI재능인쇄 

List of Articles
위로